PhotoFocus
Unseen Discrimination
Shin Eun-soo 기자  |  sesoo0315@yonsei.ac.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08  21:59:1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For most people, a glass door would be a pathway to their destination, not an obstruction that blocks them from it. However, for those in a wheel chair it takes a lot of effort to get through it, and for those who can’t see well, it is hard to see whether the door is even there. Something that the majority of people take for granted might not always be that way for some others, and here we ought to see, the evidence of discrimination as clear as a glass door.

   
 

Shin Eun-so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